개구리 기르기

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개구리는 개구리목 개구리과 개구리속에 속하는 양서류로, 참개구리, 황소개구리등의 여러 종을 통칭해 부르는 말이다.

개구리 기르기 준비[+/-]

어항에 씻은 강모래를 넣고 물풀을 심는다. 어항에 우물물이나 냇물, 또는 받아 놓은 지 2-3일 지난 수돗물을 넣는데, 물의 깊이는 5-10cm 정도가 좋다. 물은 2-3일에 한 번씩 갈아 주는데 반씩만 새 물로 갈아 준다. 어항은 햇빛이 드는 따뜻한 곳에 둔다.

개구리 알 채집[+/-]

4-6월 중 논이나 연못에서 물 속에 있는 풀 줄기에 낳아 놓은 개구리알을 찾는다. 알은 우뭇가사리 같은 투명하고 미끈미끈한 막에 둘러싸여 덩어리져 있다. 알 덩어리를 물 속에서 적당한 크기로 나누어 준비한 비닐봉지를 두 겹으로 하여 안에 넣고, 끈으로 주둥이를 묶어 새지 않도록 하여 집에 가지고 온다.

올챙이 기르기[+/-]

알이 깨면 어항의 물을 3-4cm 정도의 깊이가 되게 한다. 알에서 막 깨어난 올챙이는 먹이가 필요 없다. 그리고 덩치가 커지면 데친 시금치나 가다랭이포, 닭간 따위를 잘게 썰어서 준다. 2-3일에 한 번은 살아 있는 파리, 장구벌레, 물벼룩 등을 준다. 배설물이나 먹다 남긴 먹이를 치워 어항을 깨끗하게 해 주어야 한다. 한 어항에서 기르는 올챙이의 숫자는 10마리 정도가 적당하다.

개구리 기르기[+/-]

올챙이가 발이 나오기 시작하면 어항 바닥에 자갈을 깔거나 커다란 돌을 넣어 섬을 만들어 준다. 코가 가는 철망으로 뚜껑을 하여 도망가지 못하도록 해 놓고 먹이는 바퀴벌레·파리·메뚜기·귀뚜라미 같은 곤충이나 거미, 지렁이같이 살아 있는 것을 준다.

개구리의 겨울잠 관찰[+/-]

10월 말부터 11월 무렵은 개구리가 겨울잠을 자기 시작하는 시기이다. 부드럽게 부수어 놓은 흙을 어항에 넣고, 그 위에 낙엽을 두껍게 깔아 개구리가 흙 속으로 파고들어갈 수 있도록 해 준다. 흙이 마르지 않도록 이따금 물뿌리개로 물을 뿌려 주고 공기가 통할 수 있도록 틈을 만들어 놓은 다음 유리로 뚜껑을 덮는다. 어항은 햇빛이 잘 비치는 툇마루 밑 같은 곳에 둔다. 기온이 10℃ 이상이 되면 개구리는 봄이 된 줄 잘못 알고 겨울잠에서 깨어나와 버릴 수 있다. 따라서 5℃ 정도인 곳에 두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