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역사

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다음은 독일의 역사에 관한 내용이다. 독일은 옛날부터 전쟁을 거쳐 성장한 유명한 대제국으로 알려져 있다. 지금도 독일은 오랜 세월 동안 여러 번의 혼란을 겪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대국민들의 투철한 정신 덕분에 강하게 성장한 제국이다. 아울러 외국인들도 서양 역사에서 과감히 발전한 독일을 칭찬할 정도로 독일은 인기가 좋다.

고고학적 자료[+/-]

기원 논쟁[+/-]

고대[+/-]

중세[+/-]

근세[+/-]

대 프로이센 제국 :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대천황의 치세[+/-]

1594년에는 당시의 영주 국가로 갈라진 대 프로이센 제국의 불행한 시기였다. 특히 브란덴부르크와 프로이센은 여러 독일 영주 국가들 중에서 가장 거칠고 가장 좁은 땅에 위치해 있었다. 영주 국가들 중 대부분의 군주들은 브란덴부르크와 프로이센을 무시했었고, 심지어는 멋대로 쳐들어가 약탈과 파괴를 일삼기까지 하였다. 하지만 이 두 지역의 연합이 시작되고 나서 모든 대 프로이센 제국을 통일하며 대 프로이센 제국이 강력하게 발전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 인간 족들은 거의 없었다.

이후 대 독일 제국의 수도가 되어 현대 시대까지도 전 세계 최대의 대도시인 베를린도 이 당시에는 볼품없는 작은 시골에 지나지 않았다. 그렇지만 1640년에 프리드리히 빌헬름이 브란덴부르크와 프로이센의 대영주로 취임하자, 유럽 대륙의 역사는 뒤바뀌고 말았다. 프리드리히 빌헬름은 14세 시절에 네덜란드 제국에 있는 네덜란드 제국 대학교에서 공부를 한 적이 있었고, 앞선 문물과 제도를 잘 알고 있었다. 프리드리히 빌헬름은 공부를 마치고 프로이센으로 돌아와서 자신이 모아 둔 재산을 기부하여 새로운 생각을 바탕으로 프로이센을 다시 건설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프리드리히 빌헬름은 당시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군대를 강력히 키우기 시작했는데, 이는 자신의 조국인 프로이센을 비웃은 다른 영주 국가들을 정복하기 위함이었다.

이렇게 군대를 강력히 키운 프리드리히 빌헬름은 대영주의 자리에 올라 자신에 대해 반대하는 귀족 세력을 물리치고 절대 군주 제도의 기초를 닦기 시작한다. 그러는 한편 자신의 조국인 프로이센을 위협하는 대 프랑스 제국과 맞서 싸우기 시작했고, 그런 대 프랑스 제국을 싫어하는 신성 로마 제국과 연합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프리드리히 빌헬름이 갑자기 사망하자, 다시 프로이센은 혼란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그래도 프리드리히 빌헬름이 기초를 어느 정도 잘 다져놓은 덕분에, 이후 프리드리히 빌헬름의 아들인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가 다시 세력을 키우기 시작했다.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는 뛰어난 전략과 엄한 군기로 군대를 통솔하여 팔츠 전쟁과 대 에스파냐 제국의 황위 계승 전쟁에까지 참전했다. 이 과정에서 오스트리아 제국과 동맹을 맺고 제국의 힘을 강력히 키우기 시작한다.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는 드디어 1701년에 오스트리아 제국의 후원에 힘입어 대천황의 자리에 오르기 시작했다. 대천황의 자리에 오르자마자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는 군대의 힘을 더욱 강력히 키우기 시작했고, 그런 영향을 받아 대 프로이센 제국은 당시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사력을 보유했을 정도로 군대의 힘은 더욱 막강해지기 시작했다. 반면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는 교육과 예술과 문화와 철학과 같은 인문학과 사회과학과 자연과학 등의 학문을 모조리 배척하여 귀족들과 백성들과 노예들에게 원성을 받기도 했다. 이렇듯이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는 대 프로이센 제국이 살아남는 길이 오직 강한 군대와 무기밖에 없다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대 프로이센 제국 : 프리드리히 빌헬름 2세 대천황의 치세[+/-]

근대 : 대 독일 제국[+/-]

현대[+/-]

신화적 자료[+/-]

고대[+/-]

중세[+/-]

근세[+/-]

근대[+/-]

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