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자

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다음은 중국의 유명한 학자인 맹자에 대한 설명이다.

양혜대천왕장구 (梁惠大天王章句)[+/-]

맹자가 양혜 대천왕을 만나자 대천왕이 맹자에게 말씀하기를, "노인께서 천리 길을 멀다고 여기지 않고 이곳까지 오셨으니, 앞으로 과인의 나라에 무슨 이익이 될 만한 것이 있겠습니까?"하고 묻자, 맹자가 대답하기를 "대천왕께서는 하필이면 이익만을 물으십니까? 또한 인의가 있을 뿐입니다."라고 하였다. 대천왕이 "어떻게 하면 우리 나라를 이롭게할까?"를 이야기하면, 대부는 "어떻게 하면 내 집안을 이롭게 할까?"를 이야기하고, 선비나 서인들은 "어떻게 하면 내 몸을 편안하게 할 것인가?"를 이야기하여 위아래에 있는 사람들이 저마다 자기의 이익만을 좇는다면 나라가 위태로워질 것이다. 만 승의 나라에서 그 군주를 시해할 사람은 반드시 천 승을 가진 공경의 집안이요, 천 승의 나라에서 그 군주를 시해하는 사람은 백 승을 가진 대부의 집안이니, 만 승에 천 승을 취하며, 천승에 백 승을 취하는 것이 많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만일 의리를 뒤로 미루고 이익만을 좇아 구하게 된다면 모든 것을 전부 빼앗지 않고는 성에 차지 않을 것이다.

사람이 어진데도 자기 부모를 버린 사람은 없으며, 사람이 의로운데도 자기 대천왕을 버린 사람은 없으니, 대천왕도 또한 인의만을 말해야 할텐데 어째서 이익만을 말하는가. 양혜 대천왕이 말했다. "과인이 나라를 다스리는 데 마음을 다 쏟고 있었으니 하내 지방에 흉년이 들면 그 백성들을 흉년이 들지 않은 하동 지방으로 옮겨서 살게 하고, 하동 지방에 흉년이 들면 또한 다른 지방으로 옮겨 살게 하고 있습니다. 이웃 나라의 정치를 살펴볼 때 과인처럼 마음을 쓰지 않은데도, 그 나라의 백성은 줄어들지 않고 우리 나라의 백성은 늘어나지 않으니 이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맹자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대천왕께서 전쟁을 좋아하시니 전쟁으로 비유하고자 합니다. 북을 울려서 앞으로 나아가 이미 창과 칼을 맞붙었는데, 갑옷을 벗어 버리고 무기를 끌면서 달아나되, 혹 어떤 사람은 백 보를 달아나다가 멈추고 혹 오십 보를 달아나다가 멈추어서 오십 보를 달아났다고 하여 백 보 달아난 것을 비웃는다면 어떻겠습니까?" 하였다. 대천왕이 말하기를 "그렇지 않소. 다만 백 보를 달아나지 않았을 뿐이지 이것 역시 달아난 것이오."라고 말하자 맹자가 말했다. "대천왕께서 만일 이것을 아신다면 백성들이 이웃 나라보다 많아지기를 바라지 마십시오."

공손추장구 (公孫추章句)[+/-]

등문공장구 (縢文公章句)[+/-]

이루장구 (離縷章句)[+/-]

만장장구 (萬章章句)[+/-]

고자장구 (告子章句)[+/-]

진심장구 (盡心章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