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은 남한국의 소설가인 나도향이 만든 소설이다.

줄거리[+/-]

강원도 철원에 사는 안협집은 김삼보의 아내이다. 김삼보는 땅딸보요, 아편쟁이이며 노름꾼이다. 두 사람이 부부가 된 데 대해서는 억측만이 구구할 뿐 상세한 내력을 아는 사람은 없었다. 안협집은 인물이 곱지만 원래 촌구석에서 자란 무식한 여인으로, 돈만 알뿐더러 정조 관념이 없다. 그래서 15세~16세에 이미 참외 한 개에 정조를 팔기도 했다. 그녀는 노름에 미쳐 집안일을 돌보지 않는 남편을 대신해서 동네 삯일을 하며 지냈다.

그러던 중 어느 집 서방과 관계를 맺고 쌀과 피륙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그것처럼 좋은 돈벌이가 없음을 깨닫고, 돈깨나 있는 놈팡이라면 아무하고나 어울려 몸을 판다.

힘이 세어 호랑이 삼돌이라고 불리는 뒷집 머슴 삼돌이 역시 그녀에게 눈독을 들인다. 삼돌이는 둘도 없는 난봉꾼인데 안협집만은 순순히 자신의 손에 넣지 못했다.

어느 날 안협집과 같이 뽕을 훔치러 가게 된 삼돌이는 기회를 노린다. 하지만 뽕을 다 따고 나오려는데 뽕지기에게 안협집이 잡혀 계획이 수포로 돌아간다. 안협집은 뽕지기에게 또 정조를 팔고 풀려난다.

며칠 수 삼돌이는 안협집의 방에 들어갔다가 뺨을 맞고 쫓겨난다. 이후 김삼보와 안협집 사이에 부부 싸움이 벌어졌는데, 삼돌이는 앙갚음으로 그 뽕밭 사건을 김삼보에게 일러바친다. 삼돌이에게 맞고 온 동리에서 안협집의 행실을 아는 것이 분해서 삼보는 안협집을 죽도록 때린다. 당장에 죽을 것처럼 아파하던 안협집은 심통이 나서 삼보에게 대들다 더욱 짓밟혀 결국 기절하고 만다. 2일 뒤, 김삼보는 또 집을 떠나고 안협집의 생활은 전과 다름없이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