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앵무 기르기

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앵무새에 속하는 종은 수백 종이 있는데, 그 중 사랑앵무는 깃털이 화려하고 다양하며 사람의 말을 흉내낼 줄 알아 사람들에게 애완동물로서 인기가 있다. 일본어를 읽어서 잉꼬라고도 부르며, 부부 금슬의 상징이다.

잉꼬 기르기 준비[+/-]

넓은 방에서 기르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기는 하지만, 새장으로 기르는 경우라면 되도록 커다란 것을 준비한다. 적어도 양 날개를 펼쳐서 날 수 있을 정도의 넓이는 되어야 한다. 새장은 실내의 안정된 곳에 설치하고 모이 주는 기구와 새장 바닥을 까는 깔개, 새장 덮개 등이 필요하다. 새장망이 가로로 엮어져 있으면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운동을 할 수 있다. 지름 1cm 이상의 가지를 구해 홰(횃대)를 만들어 주면 편히 쉴 수 있어 좋다. 종이와 톱밥을 구입하여 새장 바닥에 깔아 주거나 새용 모래깔개나 모래를 깔아 주어도 괜찮다. 잉꼬는 놀기를 무척 좋아하기 때문에 장난감을 넣어 주고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몸무게를 측정할 저울을 준비해 두어야 한다. 새장이 크고 넓다면 여러 마리를 함께 키울 수 있다. 잉꼬는 목욕하기를 좋아하므로 물 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덮개가 있는 욕조와 플라스틱 통 안에서 물을 뿌릴 수 있는 분무기도 준비해 둔다. 그리고 혹시나 있을 탈출에 대비하여 창문과 벽난로를 막을 수 있는 촘촘한 그물과 벽에 홰를 고정시킬 수 있는 고무빨판을 구한다.

잉꼬 돌보기[+/-]

잉꼬는 깨끗한 것을 좋아하므로 일주일에 한 번씩 먹이통과 홰 등을 떼어낸 후 철망에 부착된 이물질을 제거하고 뜨거운 비눗물로 잘 닦아 준다. 그리고 휴지로 잘 닦은 후 소독약제를 뿌리고 깔개를 넣기 전에 말린다. 먹이통에 남아 있는 씨앗은 버리고 깨끗이 닦아 신선한 먹이를 담아 준다. 마실 풀, 푸성귀 등도 교환해 주며 굴껍질(석분)은 일주일에 한두 번 새것을 넣어 준다. 가루로 된 굴껍질은 좋아하지 않으므로 주의한다. 잉꼬는 일년에 한 번씩 깃털을 가는데 이때 손상되거나 부러진 깃털은 새 깃털로 교환된다. 털갈이를 할 때는 병든 것처럼 보이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 잉꼬를 기르다 보면 부리로 자신의 몸을 다듬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몸을 다듬는 동안 꼬리 밑에 있는 선에서 나오는 기름을 깃털에 얇게 바름으로써 방수 효과를 얻는다.

잉꼬 모이 주기[+/-]

모이의 배합은 피 6, 좁쌀 3, 수수 1이 보통이다. 여름에는 피 6, 좁쌀 4와 같이 담백한 배합으로 해서 준다. 푸성귀 종류는 무엇이든 잘 먹는데 특히 줄기가 딱딱한 것을 좋아한다. 신선한 것으로 조금씩, 4-5일에 한 번 정도 주면 된다. 잉꼬는 이가 없기 때문에 굴껍질과 같은 석분을 섭취하여야 위에서 거친 씨앗을 소화할 수가 있다. 또 갑오징어뼈를 철사로 고정시켜 매달아 주면 갉아 먹는데 이것은 칼슘 보충을 위해 필요하다.

잉꼬 길들이기[+/-]

손타기잉꼬 길들이기[+/-]

잉꼬에게 시킬 수 있는 가장 보편적인 훈련은 손가락에 앉도록 하는 것이다. 이 훈련은 반복과 인내심이 필요하다. 먼저 먹이를 자주 주면서 잉꼬와 친해진다. 잉꼬는 점차 주인의 손이 가까이 오는 것에 겁을 내지 않는다. 이때쯤 먹이가 달린 홰를 가까이 가져가 홰에 걸터앉아 먹이를 먹도록 한다. 다음으로 잉꼬가 홰 대신 손가락에 앉는 훈련으로 들어간다. 천천히 집게손가락을 새 가까이 접근시킨다. 잉꼬는 곧 주인의 손가락에 앉는 것을 즐거워하게 된다. 주인의 손가락에 즐겁게 앉아 놀게 되면 이제는 그 상태 그대로 새장 밖으로 옮길 수도 있다.

말하는잉꼬 길들이기[+/-]

손가락 위에 올려 놓고 입을 가까이 대어 쉬운 말부터 가르친다. 말은 수컷이 좀더 잘 하는 편인데, 처음에는 발음하기 쉬운 낱말부터 시작한다. 낱말 하나를 다 외울 때까지 계속해서 그 낱말을 중점적으로 가르친다. 완전하게 외운 뒤에 다음 낱말을 가르치도록 하고, 점점 긴 낱말도 가르친다. 이따금 전에 외운 낱말을 외우게 하여 복습을 시킨다. 되도록이면 계속 같은 사람이 가르치는 것이 좋다. 특히 음색이나 악센트도 그대로 외우기 때문에 듣기 좋은 낱말을 가르치도록 한다.

잉꼬의 새끼 낳기[+/-]

잉꼬의 암컷은 이틀에 하나씩 4-6개의 알을 지속적으로 낳는다. 암컷은 이 알을 18일 동안 따뜻하게 품어 부화시킨다. 새끼는 부리 끝의 작은 끌처럼 생긴 난치를 이용하여 껍질을 깨고 나온다. 갓 나온 새끼는 아직 부화하지 않은 알 위에 머리를 얹고 쉰다. 이후 새끼는 어미가 소화된 먹이를 입으로 나누어 주는 것을 받아먹고 빠른 속도로 자란다. 부화된 새끼들은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서로 얽혀서 붙어 있다. 17일 정도 지나면 새끼는 성숙한 새의 깃털을 갖기 시작하고 생후 21일이 되면 복실복실한 모습으로 단장을 한다. 생후 6주가 되면 보금자리를 떠나 새로운 집에 들어갈 채비를 하는데 이때 스스로 씨앗을 쪼아먹을 수 있으며 아직 완전한 비행은 할 수 없으나 홰에 불안한 자세로 설 수도 있다. 4개월이 되면 처음으로 깃털을 갈게 되는데 그 깃털은 끝이 뾰족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깃털이 생겨난다. 이때 잉꼬는 구부러진 깃털을 바로 펴기 위해 몸을 잘 다듬는다. 털갈이가 끝나면 완전히 성숙해지고 5개월 정도 지나면 스스로 알을 품을 줄도 알고 잘 날려고 하지도 않고 홰에서 불안해하며 서 있는 모습도 보여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