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물리학/청색편이와 적색편이에 따른 빛의 형태

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Edit-paste.svg
내용을 보다 알차게 한다는 전제조건 밑에서 참여자께서는 이 문서를 재편집하실 수 있습니다.
누가 언제 마지막으로 글을 썼으며 그리고 쓰고 있는지는 문서역사를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밤하늘에서 빛나는 별들의 색은 한가지가 아니다. 여러가지로 빛나고 있다. 그런데 혹시 청색편이와 적색편이에 대해 들어보셨습니까? 별들이 멀어져 감에 따라서 파동의 마루와 마루사이의 거리가 늘어나게 되어서 그 별빛이 적색으로 편이되는 현상을 적색편이라고 하고, 반대로 청색편이는 별들이 가까워져 감에 따라서 파동의 마루와 마루사이의 거리가 줄어들게 되어서 그 별빛이 청색으로 편이되는 현상을 청색편이라고 한다. 하지만 우주는 팽창하고 있기때문에 적색편이만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그런 적색편이가 발견되는 것이 바로 팽창론의 주된 근거가 된다. 만약 우주가 수축하고 있다면 청색편이만 발견될 것이다. 우주가 원래의 크기를 유지하고 있다면 청색, 적색 편이 둘다 발견되지 않을 것이다.

가시광선이 보일 정도의 거리에 있을땐 별빛이 보인다. 좀 멀리 떨어져있다면 적색편이되서 붉게 보일 것이고 좀 가까이 있다면 청색편이되서 비교적 청색계열로 보일 것이다. 물론 원래 별빛에서 편이되는 겁니다. 즉 청색의 별이 적색편이가 되면 백색이 되거나 주황색이 된다. 붉은색의 별이 적색편이가 되면 훨씬 더 붉은색이 되거나 적외선의 영역으로 넘어가게 된다. 별이 너무나 멀리떨어져 있을때는 마루와 마루사이의 거리가 매우 늘어나게되서 그 거리에 따라 적외선, 극초단파, 전파의 형태로 변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눈으로 그별을 감지 할 수가 없게 된다. 그렇게 멀리떨어져 있는 별은 전파망원경을 통해볼 수 있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