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 방식/플레이오프

위키책, 위키책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플레이오프(playoff)는 프로스포츠에서 정식 시즌이 끝난 뒤 리그 승자를 가리기 위하여 치르는 경기이다.

원래는 순위가 같은 팀의 순위를 결정하기 위해 열리는 단판시합이었다.

토너먼트 리그전 혼합과 달리, 본 경기이후에 작은 경기로서 치른다는 점에서 다르다.

프로스포츠에서는 우승자 결정전과 합쳐서 포스트 시즌이라는 말로도 부른다.

이 책을 통해 각 리그들의 플레이오프 방식을 알아보자.

방식[+/-]

거의 모든 플레이오프는 승자전/싱글의 방식대로 실시한다. 여기서 2개팀의 시합은 단판으로 하기도 하고, 야구와 농구의 경우는 3판 2선승~7판4선승제에 의한다.

메이저리그[+/-]

메이저 리그 야구에서는 리그 우승팀을 결정하기 위해 플레이오프를 한다. 각 리그 지구 승자 3팀과 2위 팀중 가장 성적이 좋은 팀 (와일드카드) 1팀, 이렇게 4팀이서 플레이오프를 한다. 첫 경기는 5전 3선승제이고 그 승자끼리 겨루는 경기는 7전 4선승제이다. 이 경기를 이기면 월드 시리즈에 나갈 수 있다. 월드시리즈도 7전 4선승제이다.

한편, 한 리그내에서 동순위가 발생한 경우중,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가 걸린 경우 단판 시합을 한다. 그러나 이 경기는 기록상 정규시즌에 포함된다.

한국 프로 야구[+/-]

정규시즌 3위와 4위 팀이 5전 3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 그 승자와 시즌 2위 팀이 5전 3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르며, 이 경기 승자는 시즌 1위 팀과 한국시리즈를 치른다.

동순위의 경우 별도 기준에

한국 프로 농구[+/-]

현재 6강 플레이오프가 시행되고 있다. 1라운드에서 3위와 6위(A), 4위와 5위(B)팀이 맞붙어 각각 3선승한 팀이 2라운드로 진출한다. 2라운드에서는 1라운드 A의 승자와 정규리그 2위, B의 승자와 정규리그 1위가 맞붙어 각각 3선승한 팀이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해 7전 4선승제로 우승팀을 가린다.

장 단점[+/-]

미국 프로야구에서는 와일드 카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대해 와일드 카드팀에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실제로는 와일드 카드 팀이 그 리그의 다른 지구 1위팀보다 승률이 높은 일이 자주 일어나므로 그럴 일은 없다.

한국 프로야구의 플레이오프 제에서, 3위팀과 4위팀의 승차가 클때도 3위팀이 어드밴티지가 없다는 단점이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일본 프로야구에서는 승차에 따라 1승을 더주는 방식과, 무승부의 발생으로 동률이 될 경우 상위순위팀이 진출하는 방식을 채택하였다.